자료실

아침편지

검열 받은 편지

페이지 정보

NAME 디자인코어 DATE 11-12-16 22:07 HIT 1,051

본문

검열 받은 편지

1943년 9월 12일에 릴리는 처음으로
가족에게 편지를 써도 된다는 허락을 받았다.
앞장에는 검열을 실시한 여성 감시인의 메모가 있다.
"사랑하는 나의 아이들 모두에게. 내 걱정은 하지 마.
나는 확실히 잘 지내고 있고 건강해. 너희들도 알잖아,
엄마는 항상 끄떡없이 일찍 일어날 수 있다는 것을.
당연히 너희들이 보고 싶고 집이 그리워진단다.
아빠는 어떻게 지내시니? 어디 계셔?
무슨 일을 하시니?"


- 마르틴 되리의《상처입은 영혼의 편지》중에서 -


* 나치 죽음의 수용소에서
한 어머니가 자녀들에게 보낸 편지입니다.
검열 때문에 ‘잘 지내고 건강하다’고 사실과 전혀 다른
내용을 적어 보냈지만, 그 자녀들은 ‘행간’을 읽었습니다.
우리는 때로 서로의 행간을 읽어야 할 때가 있습니다.
‘나 잘 지낸다’는 말을 곧이곧대로만 들으면
그의 아픔과 슬픔을 놓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