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지원

공지사항

국내 최초 대두*팜 바이오디젤 생산

페이지 정보

NAME 디자인코어 DATE 11-12-16 22:12 HIT 1,146

본문

에너텍, 말련 MPOB 기술력 도입 양산체제 구축


 


- 포스코 등 대기업 투자 잇따라 자금력 탄탄 -


 



최근 바이오디젤 생산업체로 등록된 에너텍(대표 김성수)이 관련 업계 최초로 대두유와 팜유 모두를 원료로 사용할 수 있는 생산기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져 주목을 받고 있다.



에너텍은 기존 생산사들이 대두유나 폐식용유를 원료로 바이오디젤을 생산하는데 반해 대두유는 물론 최근 동남아를 중심으로 바이오디젤 원료로 부각되는 팜 바이오디젤 양산 시스템도 갖췄다.



이와 관련해 회사 관계자는 팜 바이오디젤과 관련해서는 이미 석유품질관리원의 성능평가 통과와 산업자원부 생산 등록을 마친 상태라고 밝혔다.



국내 최초다.



팜 바이오디젤은 최근 가격이 급등하고 있는 대두유보다 상대적으로 저렴해 원가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고 원료 다변화를 통한 수급불안 리스크 헷지에도 상당한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받고 있다.



특히 에너텍은 말레이시아 정부 산하 연구기관인 MPOB(말레이시아 팜 오일 위원회)의 기술력을 도입해 경기도 평택에 연산 8만㎘의 2단계 연속공정 플랜트를 가동중으로 이미 팜 바이오디젤 성능과 관련한 선진 기술을 입증받은 상태다.


MPOB의 기술이 적용된 바이오디젤 플랜트가 해외로 이전된 경우는 에너텍이 전 세계적으로 유일하다.



또 평택항과 지하 파이프라인으로 연결된 3만500㎘급 저장시설은 물론 육해상 운송의 용이성과 자체 폐수 처리 시설의 확보 등을 통해 차별화된 경쟁력을 확보했다.



특히 포스코 계열사인 포스텍 기술투자와 동문건설 계열사인 르네코, 우림건설 계열사 우림자원개발 등 대기업들이 잇따라 지분을 투자했고 산업은행 및 외환은행으로부터 80억원의 자금을 지원받는 등 탄탄한 자금력을 확보한 것도 장점으로 부각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에너텍 김성수 대표이사는 “타 바이오디젤 생산사와는 달리 대두유에 이어 팜오일까지 원료를 다변화하는데 성공했고 자체 연구소 가동 등을 통해 고품질 바이오디젤의 안정적 생산과 가격경쟁력 확보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입력 : 2007-05-08 16:18:21 / 수정 : 2007-05-08 16:42:08


 


<저작권자ⓒ석유가스신문.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